온누리시니어선교학교 시니어미션

      장로칼럼   /남명현 장로 (영등포구로공동체)     1기 온누리시니어선교학교 시니어미션을 통해시니어들도 교회의 사명인 선교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는 것을알 수 있었다. 선교를 위한 기도를 하기 위해서는 정치, 사회, 문화, 역사 등 모든 분야에서역사하는 사단의 움직임을 정확하게 알아야 한다는 것도 깨달았다. 시니어가 선교사역에 참여하려면 젊은 사역자들을 섬기고돕는 ‘ 헬퍼십’ 에 기초해야 한다는 것도 깨달았다.  … 자세히 >>

이웃과 함께한다는 사실이

  권사칼럼 /오임숙 권사 (양천공동체)   18년 전 쯤이다.우리 순원들은 소외된 이들을 섬기게해달라고 오랫동안기도하고 있었다.그 해 순이 개편되면서 새로운 순장님이 오셔서 한 장애인 시설을 섬기자고제안했다. 하나님께서 우리의 기도를 응답해주신 것이다. 나와 순원들은 바로 순종했다. 그곳이 내가 지금까지도 섬기고 있는 ‘ 샬롬의 집’ 이다.     샬롬의 집에 처음 방문했던 날을 아직도 잊을수 없다. 상황이 매우… 자세히 >>

부족한 2% 채워라!

    /이기훈 목사 (사회선교본부장)   온누리교회가 큐티와 일대일 제자양육을 영성의 기초로삼은 것은 한국 교회 역사에 길이 남을 만한 열매다. 누구도 부인하지 못한다. 큐티와 일대일제자양육을 통해서예수님을 구주로 영접하고, 신앙과 삶이 변화된 사람들이 많다. 앞으로도 우리 교회가 이 두 가지를 포기하지 않는 한 큐티와 일대일 제자양육을 통한 성령의역사는 계속될 것이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2%의 부족함을… 자세히 >>

통일한국 손익계산서

  /정진호 장로 ( 통일위원회, 증권애널리스트)     1980년대 현대자동차가 ‘ 포니’ 를 수출할 때였다. 당시 필자는 월스트리트의 애널리스트로 현대자동차 분석보고서를 손에 들고 다니며 미국전역에서 코리아펀드 투자설명회를했다. 당시 일본계 투자가들은 한국차는 깡통을 두드려 만든 것이라며 안정성을 지적하며투자를 회피했고, 미국계 연기금들은 극동 변방에서 일본 다음으로 자동차를 만든 것 자체가 대견하고 재미있다며 가십거리 정도로 취급했다. 글로벌 투자자들의… 자세히 >>

하나님의 나그네들을 섬기는 일

      안산M센터 네팔예배 봉사자 간증   / 신태형 집사(성동광진공동체)     아내의 전도로 40대 중반 비교적 늦은 나이에 신앙생활을 시작했다. 온누리교회에서 다양한 양육과 훈련을 받으면서 이주민 선교를조금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이 계속 커져갔다. 어떤 나라 예배를 섬길지를 고민하던중에 공동체와 연결된 선교사님이 계시는 네팔로 아웃리치를 가게 됐다. 네팔의 수도 카트만두 곳곳에 있는 힌두교를 상징하는… 자세히 >>

아름다운 천국의 비밀

  ▌아름다운 동행 수료 간증   / 김유아 집사(방주교회)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했다. 아름다운 동행에 참가할 때 말이다. 그런데 한 주간 한 주간진행될수록 새로운 문제들을 다루게 됐다. 그만큼 우리 부부가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많았다. 우리 부부는 결혼한 지 8년이 됐다. 4~5년지났을 때부터 가치관과 의견충돌이 잦았다.이제는 갈등이 생기면 싸우기 싫어서 피해버리는 방식을 반복하고 있었다. 그것이 하나의패턴이… 자세히 >>

1다락방 1사역, 참 고맙습니다

    온누리교회에 온 편지 / 황운하 목사(올네이션스교회)   저는 2008년 8월부터 남양주, 구리, 양주, 포천, 양평, 서울, 의정부 등지에서 생활하고 있는 이주민들을 대상으로 선교를 했습니다. 8년 동안 하나님이 주시는 열정과 은혜로 농장과 공장을 찾아가 이주민들과 교제했습니다.혼자 하는 선교는 힘들었습니다. 작은 예배당과 동역자를 보내 달라고 늘 간구했습니다.     2015년 지인 선교사님들의 후원으로 작은 예배당을… 자세히 >>

우리 가정에 주신 큰 축복

    세례간증 / 김정식 성도(용산공동체)   처음 교회를 다니게 된 것은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일본에서 유학할 때다. 고독한 유학생활에 위안이 될 거라고 생각해서 친구를 따라교회에 갔다. 하지만 나태함과 주변 환경을탓하며 신앙생활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     그렇게 마음에서 사라졌던 교회가 한국으로 온 다음 다시 떠오르기 시작했다. 우리 가정에 큰 변화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기독교를불신하고 적대시하던 아버지가… 자세히 >>

1141-6

공부해서 남 주자!

    만나고 싶었습니다   공부해서 남 주는 젊은 CEO가 있다. 비영리 교육봉사단체 ‘드림터치포올’ 최유강 대표다. 그는 올해 마흔세 살이다.   명함에 떡하니 쓰여 있는 ‘교육학 박사’라는 이력이 눈에 띈다. 흔히 CEO하면 경제나 경영을 생각하기 쉬운데 이CEO는 공부를 팔고 있다. 그것도 무료로.   “드림터치포올이 하고 있는 사업은 굉장히 성경적이에요. 억눌린 자(교육소외계층의 학생)들을 자유롭게 해주는 의미있는… 자세히 >>

1141-3

“천국에 있는 아내가 그랬던 것처럼”

    신년기획_돌이킨 사람들 살아난 사람들   베트남에서 온 트완 형제의 두 번째 꿈   이 길을 함께 다녔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아내를 천국에 먼저 보낸 남편이 홀로 교회에 가면서 떠올린 생각이다. 가슴시린 사연의주인공은 베트남에서 온 트완 형제다. 그가 성장한 베트남은 불교, 유교, 민속신앙이 강한 지역이다. 예수 이야기가 낯설기만한 곳이다. 그런 그가 예수님을 만나게 된 것은… 자세히 >>